푸른 언덕 (이효 시인 티스토리)

어두운 밀실에서 인화 되지 못한 가난함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유는 텅 빈 거실에 무명 시 한 줄 낡은 액자에 걸어 놓은 것

2022/10 23

수상한 인사 / 박소란

그림 / 금채민 수상한 인사 / 박소란 안녕 반갑게 인사합니다 알아보지 못하시는군요 악수 대신 결투를 청한 걸까 보자기 대신 주먹을 내밀고 만 걸까 머쓱한 마음에 뒷머리만 긁적이다 돌아섭니다 바보처럼 도처에 흘러넘치는 안녕 안녕 눈부신 인사들 평화의 감탄사들, 가까이 할 수 없는 저 수많은 인사는 누구의 것입니까 누구를 위한 성찬입니까 그대 나는 인사가 없습니다 그대에게 줄 인사가 없습니다 박소란 시집 / 심장에 가까운 말

문학이야기/명시 2022.10.13 (19)

걸레의 마음 / 정호승

그림 / 장근헌 걸레의 마음 / 정호승 내가 입다 버린 티셔츠를 어머니는 버리기 아깝다고 다시 주워 걸레로 쓰신다 나는 걸레가 되어 집 안 청소를 하고 변기도 닦고 침대 모서리 먼지도 닦아낸다 어떤 날은 베란다에 떨어진 새똥도 닦아낸다 그렇게 걸레가 되고 나서부터는 누가 나더러 걸레 같은 놈이라고 욕을 해도 화를 내지 않는다 더러운 곳을 깨끗하게 청소할 때마다 나를 걸레로 만드신 어머니의 마음을 생각한다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에도 나는 다 해진 걸레로서 열심히 살아가면서 평생 나를 위해 사셨던 어머니의 걸레의 마음을 잊지 않는다 정호승 시집 / 슬픔이 택배로 왔다

문학이야기/명시 2022.10.12 (23)

마크 로스코와 나 2 / 한강

작품 / 전지연 마크 로스코와 나 2 / 한강 한 사람의 영혼을 갈아서 안을 보여준다면 이런 것이겠지 그래서 피 냄새가 나는 것이다 붓 대신 스펀지를 발라 영원히 번져가는 물감 속에서 고요히 붉은 영혼의 피 냄새 이렇게 멎는다 기억이 예감이 나침반이 내가 나라는 것도 스며오는 것 번져오는 것 만져지는 물결처럼 내 실핏줄 속으로 당신의 피 어둠과 빛 사이 어떤 소리도 광선도 닿지 않는 심해의 밤 천년 전에 폭발한 성운 곁의 오랜 저녁 스며오르는 것 번져오르는 것 피투성이 밤을 머금고도 떠오르는 것 방금 벼락치는 구름도 통과한 새처럼 내 실핏줄 속으로 당신 영혼의 피 *한강 시집 / 서랍에 저녁을 넣어 두었다

문학이야기/명시 2022.10.11 (24)

가슴이 슬프다 / 정호승

그림 / 금채민 가슴이 슬프다 / 정호승 어린 새들이 단 한알의 모이를 쪼아 먹으려고 사방을 두리번 두리번거리고 이 나뭇가지에서 저 나뭇가지로 재빨리 수십번이나 자리를 옮기며 기다리고 또 기다리다가 기어이 한알의 모이도 한모금의 물도 쪼아 먹지 못하고 검은 마스크를 쓴 인간이 두려워 포르르 어둠이 깃드는 저녁 하늘로 멀리 날아갈 때 가슴이 슬프다 정호승 시집 / 슬픔이 택배로 왔다

문학이야기/명시 2022.10.10 (25)

새는 눈물을 흘리지 않는다 / 정호승

그림 / 안려원 새는 눈물을 흘리지 않는다 / 정호승 새는 눈물을 흘리지 않는다 인간이 쏜 총에 맞아 어머니가 돌아가셔도 높은 가지 끝에 앉아 지상에 눈물을 떨어뜨리지 않는다 어머니를 잃은 슬픔의 새가 흘리는 것은 오직 이슬일 뿐 이슬의 날개일 뿐 이슬의 날개로 새벽 높이 날아가 먼동이 트는 새벽하늘이 될 뿐 새는 인간의 길에 눈물을 떨어뜨려 인간을 슬프게 하지 않는다. 정호승 시집 / 슬픔이 택배로 왔다

문학이야기/명시 2022.10.09 (22)

안부 / 나호열

그림 / 전계향 안부 / 나호열 안부를 기다린 사람이 있다 안부는 별일 없냐고 아픈 데는 없냐고 묻는 일 안부는 잘 있다고 이러저러하다고 알려주는 일 산 사람이 산 사람에게 산 사람이 죽은 사람에게 고백하는 일 안부를 기다리는 사람과 안부를 묻는 사람의 거리는 여기서 안드로메다까지 만큼 멀고 지금 심장의 박동이 들릴 만큼 가깝다 꽃이 졌다는 슬픔 전언은 삼키고 꽃이 피고 있다는 기쁨을 한아름 전하는 것이라고 안부를 기억하는 사람이 있다 무소식이 희소식이라고 날마다 마주하는 침묵이라고 안부를 잊어버리는 사람이 있다 그러나 안부는 낮이나 밤이나 바가 오나 눈이 오나 가리지 않고 험한 길 만 리 길도 단걸음에 달려오는 작은 손짓이다 어두울수록 밝게 빛나는 개밥바라기별과 같은 것이다 평생 동안 깨닫지 못한 말뜻..

문학이야기/명시 2022.10.07 (17)

만일 내가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 / 다이아나 루먼스

그림 / 장 줄리앙 만일 내가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 / 다이아나 루먼스 만일 내가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 먼저 아이의 자존심을 세워주고 집은 나중에 세우리라 아이와 함께 손가락 그림을 더 많이 그리고 손가락으로 명령하는 일을 덜 하리라 아이를 바로잡으려고 덜 노력하고 아이와 하나가 되려고 더 많이 노력하리라 시계에게 눈을 떼고 눈으로 아이를 더 많이 바라보리라 만일 내가 아이를 키운다면 더 많이 아는 데 관심 갖지 않고 더 많이 관심 갖는 법을 배우리라 자전거도 더 많이 타고 연도 더 많이 날리리라 들판을 더 많이 뛰어다니고 별들도 더 오래 바라보리라 더 많이 껴안고 더 적게 다투리라 도토리 속의 떡갈나무를 더 자주 보리라 덜 단호하고 더 많이 긍정하리라 힘을 사랑하는 사람으로 보이지 않고 사랑의 힘을 가..

문학이야기/명시 2022.10.05 (28)

바닷가 / 오세영

그림 / 신범승 바닷가 / 오세영 사는 길이 높고 가파르거든 바닷가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를 보아라 아래로 아래로 흐르는 물이 하나 되어 가득히 차오르는 수평선, 스스로 자신을 낮추는 자가 얻는 평안이 거기 있다 사는 길이 어둡고 막막하거든 바닷가 아득히 지는 일몰을 보아라 어둠 속에서 어둠 속으로 고이는 빛이 마침내 밝히는 여명, 스스로 자신을 포기하는 자가 얻는 충족이 거기 있다 사는 길이 슬프고 외롭거든 바닷가, 가물가물 멀리 떠 있는 섬을 보아라 홀로 견디는 것은 순결한 것, 멀리 있는 것은 아름다운 것, 스스로 자신을 감내하는 자의 의지가 거기 있다 시집 / 꽃들은 별을 우러르며 산다

문학이야기/명시 2022.10.04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