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이효 시인 티스토리)

어두운 밀실에서 인화 되지 못한 가난함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유는 텅 빈 거실에 무명 시 한 줄 낡은 액자에 걸어 놓은 것

2022/08 9

엄마 / 김종삼

그림/ 한부열 엄마 / 김종삼 아침엔 라면을 맛있게들 먹었지 엄만 장사를 잘할 줄 모르는 행상이란다 너희들 오늘도 나와 있구나 저물어 가는 산허리에 내일은 꼭 하나님의 은혜로 엄마의 지혜로 먹을거랑 입을거랑 가지고 오마 엄만 죽지 않는 계단 정끝별의 밥시 이야기 / 밥 블로그 친구 분들이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시는 것은 환영합니다. 그러나 본문 내용과 상관없는 붙임성 댓글은 정중하게 사양합니다.

문학이야기/명시 18:39:54 (8)

밥 먹는 법 / 정호승

그림 / 명은주 밥 먹는 법 / 정호승 밥상 앞에 무릎을 꿇지 말 것 눈물로 만든 밥보다 모래로 만든 밥을 먼저 먹을 것 무엇보다도 전시된 밥을 먹지 말 것 먹더라도 혼자 먹을 것 아니면 차라리 굶을 것 굶어서 가벼워질 것 때때로 바람부는 날이면 풀잎을 햇살에 비벼 먹을 것 그래도 배가 고프면 입을 없앨 것 정끝별 밥시 이야기 / 밥

문학이야기/명시 2022.08.08 (26)

체온 / 신현림

그림 / 김원경 체온 / 신현림 그토록 그윽하게 출렁거리면서 남도 들판은 갈색 창호지 같은 저녁을 태운다 흙 속에서 둥둥 북소리가 울리고 무등산 그늘이 나를 덥는다 나를 울린다 무섭고 오랜 날씨를 견딘 운주사 석불처럼 한없는 부드러움에 감겨 굳은 외투가 부푼다 바늘 같은 마을 불빛, 소쇄원 대나무 숲의 은밀한 질서 저 스러지고 소생하는 야생의 체온 얼마나 장엄한 덧없음이 지상을 움직이는가 조금만 건드려도 부서질 아름다움이 인생을 다스리는가 이 순간의 희열을 위해 서울을 떠나왔듯 쾌감의 끝이 슬픔이듯 내 발은 흙 속에 잠긴다 신현림 시집 / 지루한 세상에 불타는 구두를 던져라

문학이야기/명시 2022.08.07 (28)

나무 /조이스 킬머

그림 / 강애란 나무 / 조이스 킬머 나무같이 예쁜 시를 나는 다시 못 보리 대지의 단 젖줄에 주린 입을 꼭 댄 나무 종일토록 하느님을 보며 무성한 팔을 들어 비는 나무 여름이 되면 머리털 속에 지경새 보금자리를 이는 나무 가슴에는 눈이 쌓이고 비와 정답게 사는 나무 시는 나 같은 바보가 써도 나무는 하나님만이 만드시나니 조이스 킬머, 나무

문학이야기/명시 2022.08.06 (20)

날랜 사랑 / 고재종

그림 / 윤정옥 날랜 사랑 / 고재종 장마가 걷힌 냇가 세찬 여울물 차고 오르는 은피라미떼 보아라 산란기 맞아 얼마나 좋으면 혼인색으로 몸단장까지 하고서 좀더 맑은 푸른 상류로 발딱발딱 배 뒤집어 차고 오르는 저 날씬한 은백의 유탄에 푸른 햇발 튀는구나 오호, 흐린 세월의 늪 헤쳐 깨끗한 사랑 하나 닦아 세울 날랜 연인아 연인들아 시집 / 시가 내게로 왔다

문학이야기/명시 2022.08.05 (33)

그럴 때가 있다 / 이정록

그림 / 정자빈 그럴 때가 있다 / 이정록 매끄러운 길인데 핸들이 덜컹할 때가 있다 지구 반대편에서 누군가 눈물로 제 발등을 찍을 때다. 탁자에 놓인 소주잔이 지 혼자 떨릴 때가 있다. 총소리 잦아든 어딘가에서 오래도록 노을을 바라보던 젖은 눈망울이 어린 입술을 깨물며 가슴을 칠 때다. 그럴 때가 있다. 한숨 주머니를 터트리려고 가슴을 치다가, 가만 돌주먹을 내려놓는다. 어디에선가 사나흘 만에 젖을 빨다가 막 잠이든 아이가 깨어날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촛불이 깜박, 까만 심지를 보여 주었다가 다시 살아날 때가 있다. 순간, 아득히 먼 곳에 불씨를 건네주고 온 거다. 이정록 시집 / 그럴 때가 있다

문학이야기/명시 2022.08.02 (29)

강물을 따라가며 울다 / 정호승

그림 / 정문희 강물을 따라가며 울다 / 정호승 내 몸 속에 석가탑 하나 세워놓고 내 꿈속에 다보탑 하나 세워놓고 어느 눈 내리는 날 그 석가탑 쓰러져 어느 노을지는 날 그 다보탑 와르르 무너져내려 눈 녹은 물에 내 간을 꺼내 씻다가 눈 녹은 물에 내 심장을 꺼내 씻다가 그만 강물에 흘려보내고 울다 몇날 며칠 강물을 따라가며 울다 정호승 시집 / 너를 사랑해서 미안하다

카테고리 없음 2022.08.01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