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이효 시인 티스토리)

어두운 밀실에서 인화 되지 못한 가난함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유는 텅 빈 거실에 무명 시 한 줄 낡은 액자에 걸어 놓은 것

문학이야기/명시

반성 704 / 김영승

푸른 언덕 2022. 5. 27. 16:02

그림 / 권신아

반성 704 / 김영승

밍키가 아프다

네 마리 새끼가 하도 젖을 파먹어서 그런지

눈엔 눈물이 흐르고

까만 코가 푸석푸석 하얗게 말라붙어 있다

닭집에 가서 닭 내장을 얻어다 끓여도 주어 보고

생선 가게 아줌마한테 생선 대가리를 얻어다 끓여 줘 봐도 며칠째 잘 안 먹는다

부엌 바닥을 기어 다니며

여기저기 똥을 싸 놓은 강아지들을 보면

낑낑낑 밍키를 보며 칭얼대는

네 마리 귀여운 강아지를 보면

나는 꼭 밍키의 남편 같다.

시집 / 어느 가슴엔들 시가 피지 않으랴

       <민음사>

 

'문학이야기 > 명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에서 혼자 살고 술은 약해요 / 이원하  (0) 2022.05.29
거미줄 / 이동호  (0) 2022.05.28
반성 704 / 김영승  (0) 2022.05.27
지금 여기 / 홍해리  (0) 2022.05.26
"별은... ..." / 랑보  (0) 2022.05.25
목발 / 나 호 열  (0) 2022.0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