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이효 시인 티스토리)

어두운 밀실에서 인화 되지 못한 가난함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유는 텅 빈 거실에 무명 시 한 줄 낡은 액자에 걸어 놓은 것

문학이야기/명시

서로가 꽃 / 나태주

푸른 언덕 2022. 8. 17. 19:01

 

그림 / 강애란

 

 

 

서로가 꽃 / 나태주

 

 

 

 

우리는 서로가

꽃이고 기도다

 

나 없을 때 너

보고 싶었지?

생각 많이 났지?

 

나 아플 때 너

걱정됐지?

기도하고 싶었지?

 

그건 나도 그래

우리는 서로가

기도이고 꽃이다.

 

 

 

시집 / 나태주 대표 시선집 <푸른길>

 

 

 

 

 

 

 

 

'문학이야기 > 명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화론을 읽는 밤 / 나호열  (18) 2022.08.19
자화상 / 신현림  (26) 2022.08.18
서로가 꽃 / 나태주  (24) 2022.08.17
작은 북이 울다 / 김정희  (16) 2022.08.17
아무도 슬프지 않도록 / 정호승  (37) 2022.08.15
붉은 노을 / 신현림  (28) 2022.0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