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이효 시인 티스토리)

어두운 밀실에서 인화 되지 못한 가난함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유는 텅 빈 거실에 무명 시 한 줄 낡은 액자에 걸어 놓은 것

문학이야기/명시

고독하다는 것은 / 조병화

푸른 언덕 2022. 7. 1. 18:16

 

 

                                                                           그림 / 김정수

 

 

고독하다는 것은 / 조병화

 

 

고독하다는 것은

아직도 나에게 소망이 남아 있다는 거다

소망이 남아 있다는 것은

아직도 나에게 삶이 남아 있다는 거다

삶이 남아 있다는 것은

아직도 나에게 그리움이 남아 있다는 거다

그리움이 남아 있다는 것은

보이지 않는 곳에

아직도 너를 가지고 있다는 거다

 

이렇게 저렇게 생각을 해보아도

어린 시절의 마당보다 좁은

이 세상

인간의 자리

부질없는 자리

 

가리울 곳 없는

회오리 들판

아 고독하다는 것은

아직 나에게 소망이 남아 있다는 거요

소망이 남아 있다는 것은

아직 나에게 삶이 남아 있다는 거요

삶이 남아 있다는 것은

아직 나에게 그리움이 남아 있다는 거다

그리움이 남아 있다는 것은

보이지 않는 곳에

아직도 너를 가지고 있다는 거다

 

 

 

시집 / 다시 사랑하는 시 하나를 갖고 싶다

<북로그 컴퍼니>

 

 

 

 

 

 

 

 

'문학이야기 > 명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소 / 박소란  (0) 2022.07.03
수라 (修羅) / 백석  (0) 2022.07.02
고독하다는 것은 / 조병화  (0) 2022.07.01
큰 산 / 나호열  (0) 2022.06.30
밤하늘 / 차창룡  (0) 2022.06.29
달밤 / 김수영  (0) 2022.0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