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이효 시인 티스토리)

어두운 밀실에서 인화 되지 못한 가난함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유는 텅 빈 거실에 무명 시 한 줄 낡은 액자에 걸어 놓은 것

문학이야기/명시

할미꽃과 어머니의 노을 / 최 효 열

푸른 언덕 2021. 5. 8. 18:09

그림 : 박 인 선

 

할미꽃과 어머니의 노을 / 최 효 열

 

어머니는 살아서도 할미꽃,

굽어진 등 너머 팔순세월

마디마디 새겨진 사연 아버지 무덤에서 핀다

당신을 여의고

하늘이 무너지는 아픔 감내하며

살아 온 길,

미운 정 고운 정 곱씹으며

푸념 담아 당신에게 올리는 잔

추억으로 피는

그리움이라고, 사랑이라고

살아서도 할미꽃으로 핀다

변화하는 세월 저 깊은 곳에

담겨진 보릿고개보다 외로움을 삭히셨을

눈물로 보낸 세월이

소리 없는 아픔으로 가득한데

산새 사랑가 오리나무에 걸터앉아 울고

오던 길 더듬는 어머니 머리위로

이는 붉은 노을이, 서산으로 어머니의 노을이 진다.

'문학이야기 > 명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종사 풍경 / 공 광 규  (0) 2021.05.10
진정한 여행 / 나짐 히크메트  (0) 2021.05.09
할미꽃과 어머니의 노을 / 최 효 열  (0) 2021.05.08
연꽃 / 오 세 영  (0) 2021.05.04
덤 / 나 호 열  (0) 2021.05.03
꽃이 진다면 / 황 은 경  (0) 2021.0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