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이효 시인 티스토리)

어두운 밀실에서 인화 되지 못한 가난함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유는 텅 빈 거실에 무명 시 한 줄 낡은 액자에 걸어 놓은 것

문학이야기/명시

수종사 풍경 / 공 광 규

푸른 언덕 2021. 5. 10. 21:20

그림 : 조 성 호

 

수종사 풍경 / 공 광 규

 

양수강이 봄물을 산으로 퍼올려

온 산이 파랗게 출렁일 때

강에서 올라온 물고기가

처마 끝에 매달려 참선을 시작했다

햇볕에 날아간 살과 뼈

눈과 비에 얇어진 몸

바람이 와서 마른 몸을 때릴 때

몸이 부서지는 맑은소리

 

문예감상 / 2021 봄호

 

그림 : 전 지 숙

'문학이야기 > 명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별 노래 / 정 호 승  (0) 2021.05.13
비행기재 / 나 호 열  (0) 2021.05.11
수종사 풍경 / 공 광 규  (0) 2021.05.10
진정한 여행 / 나짐 히크메트  (0) 2021.05.09
할미꽃과 어머니의 노을 / 최 효 열  (0) 2021.05.08
연꽃 / 오 세 영  (0) 2021.0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