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이효 시인 티스토리)

어두운 밀실에서 인화 되지 못한 가난함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유는 텅 빈 거실에 무명 시 한 줄 낡은 액자에 걸어 놓은 것

문학이야기/감사 일기

광릉 수목원 다녀 오는 길

푸른 언덕 2020. 2. 4. 10:30
      광릉 수목원

      숲속에는
      오래된 소나무와 왕릉이 있어
      정겨웠다

      내 옆에는
      마음이 맞는 친구가 있어
      손을 잡지 않아도 따듯한 온기가
      느껴져 행복했다

      초저녁에는
      싱그러운 풀 내음과 바람이
      가슴 깊이 파고들어
      속살까지 시원했다

      식탁에는
      푸짐한 왕 만두와 팥 칼국수
      맛깔스럽게 익은 배추김치
      나를 반기고 있어 행복했다

      차 안에는
      시집 한 권이 놓여있고
      그 시집을 읽어 주며
      인생을 이야기하는 
      친구가 있어 훈훈했다.

         

'문학이야기 > 감사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치없는 꽃들  (0) 2020.02.17
친정 어머니   (0) 2020.02.15
하루 감사  (0) 2020.02.13
  (0) 2020.02.11
냉이 꽃말을 아시나요?  (0) 2020.02.09
광릉 수목원 다녀 오는 길  (0) 2020.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