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이효 시인 티스토리)

어두운 밀실에서 인화 되지 못한 가난함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유는 텅 빈 거실에 무명 시 한 줄 낡은 액자에 걸어 놓은 것

문학이야기/명시

꽃의 이유 / 마 종 기

푸른 언덕 2020. 12. 8. 19:09

꽃의 이유 / 마 종 기

꽃이 피는 이유를

전에는 몰랐다.

꽃이 필 적마다 꽃나무 전체가

작게 떠는 것도 몰랐다.

꽃이 지는 이유도

전에는 몰랐다.

꽃이 질 적마다 나무 주위에는

잠에서 깨어나는

물 젖은 바람 소리.

사랑해 본 적이 있는가.

누가 물어 보면 어쩔까.

*마종기 시집 : 그 나라 하늘빛

 

'문학이야기 > 명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가 물이 되어 / 강 은 교  (0) 2020.12.17
첫눈 오는 날 만나자 / 정 호 승  (0) 2020.12.14
꽃의 이유 / 마 종 기  (0) 2020.12.08
연어 / 정 호 승  (0) 2020.12.01
타이탄 아룸 / 박 순  (0) 2020.11.30
놓치다 / 송 영 희  (0) 2020.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