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이효 시인 티스토리)

어두운 밀실에서 인화 되지 못한 가난함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유는 텅 빈 거실에 무명 시 한 줄 낡은 액자에 걸어 놓은 것

문학이야기/하루 시 필사

쓸쓸한 유머

푸른 언덕 2020. 6. 8. 20:04

순간 장미 하나가 떨어지는 것을 보았다
~~~~~~~
문득 별이 있는 사막에 불시착한 것은 아닐까

'문학이야기 > 하루 시 필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팔꽃  (0) 2020.06.10
저무는 강  (0) 2020.06.09
쓸쓸한 유머  (0) 2020.06.08
쿵, 소리를 내며, 쿵쿵 소리를 내며  (0) 2020.06.07
새들의 생존법칙  (0) 2020.06.06
운무  (0) 2020.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