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이효 시인 티스토리)

어두운 밀실에서 인화 되지 못한 가난함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유는 텅 빈 거실에 무명 시 한 줄 낡은 액자에 걸어 놓은 것

문학이야기/명시

천장호에서 / 나희덕

푸른 언덕 2022. 8. 10. 18:18

 

그림 / 강승연

 

 

 

천장호에서 / 나희덕

 

 

 

얼어붙은 호수는 아무것도 비추지 않는다

불빛도 산 그림자도 잃어버렸다

제 단단함의 서슬만이 빛나고 있을 뿐

아무것도 아무것도 품지 않는다

헛되이 던진 돌멩이들,

새떼 대신 메아리만 쩡 쩡 날아오른다

 

네 이름을 부르는 일이 그러했다

 

 

 

 

김용택이 사랑한 시 / 시가 내게로 왔다

<마음 산책>

 

 

 

 

블로그 친구 분들이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시는 것은 환영합니다. 그러나 

본문 내용과 상관없는 붙임성 댓글은 정중하게 사양합니다.

 

 

 

 

 

 

 

 

'문학이야기 > 명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엽송 / 신달자  (23) 2022.08.12
이카로스의 노래 / 지은경  (16) 2022.08.11
천장호에서 / 나희덕  (38) 2022.08.10
엄마 / 김종삼  (36) 2022.08.09
밥 먹는 법 / 정호승  (26) 2022.08.08
체온 / 신현림  (28) 2022.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