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이효 시인 티스토리)

어두운 밀실에서 인화 되지 못한 가난함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유는 텅 빈 거실에 무명 시 한 줄 낡은 액자에 걸어 놓은 것

문학이야기/명시

꽃을 보려면 / 정 호 승

푸른 언덕 2022. 4. 7. 19:22

그림 / 문지은

 

꽃을 보려면 / 정호승

꽃씨 속에 숨어 있는

꽃을 보려면

고요히 눈이 녹기를 기다려라

꽃씨 속에 숨어 있는

잎을 보려면

흙의 가슴이 따뜻해지기를 기다려라

꽃씨 속에 숨어 있는

어머니를 만나려면

들에 나가 먼저 봄이 되어라

꽃씨 속에 숨어 있는

꽃을 보려면

평생 버리지 않았던 칼을 버려라

 

 

정호승 시집 / 너를 사랑해서 미안하다

 

 

'문학이야기 > 명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히말라야의 노새 / 박경리  (0) 2022.04.10
비가 (3) / 이승희  (0) 2022.04.08
꽃을 보려면 / 정 호 승  (0) 2022.04.07
바람이고 싶다 / 전길중  (0) 2022.04.06
눈물 선행 / 이상국  (0) 2022.04.05
​폭포 / 나호열  (0) 2022.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