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이효 시인 티스토리)

어두운 밀실에서 인화 되지 못한 가난함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유는 텅 빈 거실에 무명 시 한 줄 낡은 액자에 걸어 놓은 것

문학이야기/하루 시 필사

사과

푸른 언덕 2020. 4. 6. 21:25

 

대체 누가 이 사과의 핀을 뽑아버렸을까

사과는 붉다 금방이라도 터질 것만큼 붉다.

'문학이야기 > 하루 시 필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20.04.08
연꽃 구경  (0) 2020.04.07
사과  (0) 2020.04.06
  (0) 2020.04.05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  (0) 2020.04.04
강변역에서  (0) 2020.04.03